검색
검색

현재 위치
  1. 사생활공유
2020년 고맙습니다.  
(해외배송 가능상품)  
공급사 바로가기
기본 정보
상품명 2020년 고맙습니다.
판매가 2020.12.31
수량 수량증가수량감소

개인결제창을 통한 결제 시 네이버 마일리지 적립 및 사용이 가능합니다.

상품 옵션
옵션 선택

(최소주문수량 1개 이상 / 최대주문수량 0개 이하)

사이즈 가이드

수량을 선택해주세요.

위 옵션선택 박스를 선택하시면 아래에 상품이 추가됩니다.

상품 목록
상품명 상품수 가격
2020년 고맙습니다. 수량증가 수량감소 2020.12.31 (  0)
총 상품금액(수량) : 0 (0개)

이벤트

#

안녕하세요 다람쥐장터 고객님들.

예준이가 쓴 편지로

2020년 마지막 일기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제가 관여도 수정도 하지 않고

예준이가 다람쥐장터 고객님들께 쓴 편지입니다.

본인이 워드로 편지쓴 다음, 

본인의 프린트기로 출력해서 저에게 가지고 왔어요.

 

 

 

 

 

 

 

 

 

 

 

 

#

한 해 동안 곁에서 응원해주시고 기도해주셔서 감사했습니다.

좋은 분들이 많이 계셔서

저희 가족의 어려운 순간순간에 몸은 아파도

마음은 다치지 않고 위로도 회복도 되었습니다.

 

일상을 공유하며 때로는 너무 많은 것을 오픈하여

친근함이 아닌 피로감을 드리는 건가

걱정되었던 때도 있으나

공유를 통해 대화를 하는 시대가 되었고

우리의 대화가 서로에게 힘이 된다면

값진 대화라고 생각했습니다.

 

 

 

 

 

 

 

#
예준이 아빠가 12/31일

저에게 보낸 대화도 나누고 싶습니다.

(비록 제가 일하는 중이라서

감탄사만 하고 끝냈으나^^;) 

 

 

 

 

 

 

 

 

 

 

#

'때문에' 가 아니라 '덕분에' 를 좋아합니다.

 

다람쥐장터 고객님들께 드리고 싶은 감사는

'덕분에' 입니다.

 

소중한 한분한분 '덕분에'

운영할 수 있고 운영하고 싶고

운영자로 일하며 보람을 느낍니다.

덕분입니다.

 

내년에도 열심히 하겠습니다. 

생산자님들 덕분에

소비자분들 덕분에

운영되고 있는 공간이기에

감사한 마음으로 임하겠습니다.

 

 

 

 

 

 

#

지하주차장에 신동민 쉐프님 잠시 오셨대서

마스크쓰고 잠옷입고 나가는 길에

삼십대 마지막 셀카를 보여드려요.

내년부터는 사십대 셀카를. ㅋㅋㅋ

 

 

물물교환하고

재빠르게 헤어짐

ㅋㅋㅋㅋㅋㅋㅋ

 

 

 

당옥의 몽실타래 _ 밤으로 만든 디저트.

 

 

이 분의 성실함과 노력은

친하게 지내는 분들 사이에서 손꼽혀요.

코로나로 인해 매장 운영에 차질이 있으니

조금 게을러져도 될 듯한데

혼자 끝없이 메뉴 연구하고 품질 개선하고

일 년 동안 노력하는 모습을 봤어요.  

늘 응원하겠습니다.

 

 

 

 

 

 

 

#

어제오늘 사진 아니고

언제찍은 건지 기억이 안나는데

넘 귀여워서.

 

열살과 다섯살 쫑알쫑알 대화하는 걸 보면

아이코 행복해.

 

 

 

 

 

 

다섯명 이상 모이면 안되서

윤지네 가족과 저희 가족 다같이 모인 적 없어요.

윤지와 윤지아들이 집에 온 날은

남편이 퇴근을 안하면서까지 수칙을 잘 지켜요. ㅋㅋㅋㅋ

우리 남편같은 사람만 있으면 코로나 벌써 종식되었을 듯

 

 

 

 

 

 

 

 

 

#

다섯 살과 열 살처럼

새해에는

대화를 잘 하는 사람이 되고 싶어요.

 

 

 

 

고사장님이 사주신 책인데 

읽다보니

 

 

 

 

 

 

 

 

가장 중요한 것은

자신과의 대화.

 

 

 

 

 

새해에는

남들보다 자신과 대화하는 시간을 가져요 우리.

 

 

 

 

 

 

 

 

 

 

#
그리고 죄송한 공지,

 

 

 

 

 

 

 

 

#
이번 주 저희 집 거실의 꽃.

 

 

 

 

 

 

 

 

 

 

#
오늘 호떡 업뎃했는데 가격을 잘못 올려서 

(13000원인데 12000원으로)

초반에 구입하신 분들의 호떡은

제가 천원씩 더 보태어 생산지에 전달할게요.

마지막날까지 이렇게 실수를 해야

진정한 저인 듯. 그쵸

 

오타도 실수도 일상의 깨알재미라고 여기는 동시에

반성하며 수정했습니다. 더 신중하겠습니다.

 

 

 

 

 

 

 

#

숫자는 달라지지만 계속되는 하루하루.

새해라는 의미담아

덕담을 주고 받는 따뜻한 사람들.

 

소망하시는 일들 2021년에는 구체화되고

꼭 이루어내는 한 해 되시길 기도합니다.

 

 

올 한 해 감사했습니다.

 

 

 

 

 

 

 

 

 

 

 

 

 

 

 

 

 

 


아래의 링크 내용에 동의하는 분만 구입해주시면
서로 마음 편하고, 우리 모두 행복해질 것 같아요
http://www.jungheejung.com/board/free/read.html?no=5&board_no=1


저부터 주어진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저부터 말보다 행동으로 오늘도 임하겠습니다.






이전 제품

다음 제품